2016년 3월 29일 화요일

이들은 전쟁이 정말 하고싶은걸까.

각종 사회의 불만에 들어찬 광기들은 팽배해져 있는데 정치와 결탁한 언론들은 사회적인 분노를 다 받아내지 못하자 심지어 적을 만들어내기에만 급급하다.


오늘 아침 KBS 뉴스는 남녀 1000명을 조사하여 전쟁시에 나라를 위해 싸우겠다는 응답자를 연령대로 분류했다. 5~60대가 전쟁이 날 경우 참전하겠다는 의사가 80% 이상이었던 반면에 젊은 층이나 고학력자로 갈 수록 낮아진다는 통계와 함께 '나라 사랑'이라는 의미를 함축시켜서 함께 전달한다.

꽤나 소름돋는 이야기다.

누군가는 전쟁을 피할 수 없는 성격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누군가는 애국의 행위로 포장하기도 한다.

어떻게 보면 맞는 말이기도 하다. 허나 전쟁의 동기에 앞서서 이들은 먼저 전쟁이란 행위에 대한 현상학적인 접근을 우선하느라 그것이 어떻게 일어날 것이며, 그것이 정당한 것인지에 대해, 또는 그 전쟁을 통해서 어떤 참상이 일어날 것인지에 대한 결과를 등한시한다.


클라우제비츠가 말하길 '전쟁의 유일한 근원은 정치'라 했다. 집단에 의해 결정된 폭력적 만장일치에 의한 파괴행위는 흔히 말하는 인간 개개인이 행하는 원한에 의한 살인과는 매우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 만장일치의 폭력은 때때로 애국심이나 예방전쟁 등으로 포장되어 대립요소를 제거하는 방법의 체계적인 정당화의 절차를 거친다.
우리 안의 분노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하는 여러가지 부당한 이미지들을 통해서 적에 대한 적개심을 만들어내고,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그래서 배제시키는 것이 옳은- 대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 마치 항생제로 병원균을 치료하듯 아주 당연한 행위로 규정하며 전쟁에의 거부감을 희석시킨다.

이들이 전쟁을 방지하겠다는 일련의 움직임들을 봐주고 있자면 정말로 그 방향이 옳은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부터 든다는 거다.
전쟁에 대한 참상을 개개인의 광기에서 찾겠다면야 어찌 예외의 수를 찾겠다만, 그 인간들의 집단지성이 만들어낸 현명한 판단의 결과가 몇번의 크고작은 퍼레이드 이후에 펼쳐질 인간 학살과 경제적 약탈이라는 사회적 모순이란 것은 상당한 아이러니다.

왜 전쟁을 해야하느냐고 물으면 거기엔 심플하고 분명한 이유가 있을 뿐이다.

'적'이 있으니까.


소셜 네트워크에서 흔히 사회적인 이슈들이나 부당함을 보며 분노하는 사람들 역시 이런 결과를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할까도 궁금하다.
정의에 관한 이런 아주 쉽고 가벼운 결단과 집속력이 있다면 한 때 염산테러로 얼굴이 짓뭉개진 한사람의 인생의 소중함을 외치던 사회가, 어느새 백린탄에 살이 녹아내려 엉겨붙은 몇 백명의 시체는 더 많은 시체의 산 앞에서는 대수로운 일도 아닌 양 치부해버릴 상황에 있을텐데.

정작 나는 인류평화를 주장하는 박애주의자도 아니건만 가끔 저런 언론들의 생각없는 보도 -물론 총선 이전에 안보의식을 강화하고 보수층을 결집시키는 등의 수면아래 효과를 차치하더라도-를 보면 그냥 이런저런 생각이 든다.

단순히 현상적으로 관찰하더라도 신화적 상상력이 결여된 20세기 이후에 전쟁이 가져왔던 좋은 효과는 극히 드물다. 누군가는 다른 누군가와의 갈등을 '배제하고 죽이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라는 아주 그릇된 판단을 하는데, 동식물을 멸종시키는 방법 처럼 사람을 대하려는 태도는 경솔하기 짝이 없는 인명경시이며 착각이다.
서로 전혀 다른 겉모습을 지니더라도 사상이 통하고 나면 무섭도록 결속되고 퍼져나가는 게 사람의 의지인데, 종교가 굉장히 좋은 예시이지않나.

애초에 공화제를 외치는 나라들이 저딴식으로 전쟁논리를 펼치는 자체가 넌센스고.


나에게 저런 설문을 던진다면, 전쟁이 일어나면 참전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대답할 수 밖에 없다. '인생의 가치가 어떤지'같은 과분한 생각은 거대한 집단의식에 맡겨두고서 "일단은" 죽고 죽이러 가는거지.



「전쟁」

마을마다 늙은이들 뿐.

주인을 잃은 심장.

상대 없는 사랑.

풀, 먼지, 까마귀.


그런데 젊은이들은?


관 속에.



나무는 홀로 말라가고.

여자들은 막대기 처럼

독수공방.

증오엔 약도 없는데.


그런데 젊은이들은?


관 속에.


-미겔 에르난데스 (Miguel Ernandez) -

댓글 7개 :

  1. 다른 글에서도 느낀건데 필력 진짜 좋으시네요.

    답글삭제
    답글
    1. 으.. 새벽에 자다깨서 정신없이 막 휘갈겼네요;ㅋㅋ 블로그에 독설이 많아 죄송합니다.

      삭제
    2. 자기 블로그에 자신의 생각을 어필하는건데 죄송할게 뭐 있나요. 앞으로도 솔직한 생각들 듣고 싶습니다. 많은 부분이 공감되거든요.

      삭제
  2. 다른 글에서도 느낀건데 필력 진짜 좋으시네요.

    답글삭제
    답글
    1. 왜 자꾸 글이 2개씩 써지는거지;;

      삭제
  3. 그나저나 방송하신다고 들었는데 혹시 요새도 방송 하십니까? 하신다면 방송국 주소랑 대략적인 시간대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글삭제
    답글
    1. 아고, 글을 늦게봤네요; ㅋㅋ 죄송합니다.
      원고 그릴 때는 보통 아프리카 방송을 켜는데요. 정기적으로 하진 않고 드문드문 합니다 ㅠㅠ; 주소는 아래를 복붙하시면 됩니다!
      http://afreeca.com/22reigan

      삭제